View this article in English | bilingual

성읍 마을을 지나며

말의 선량한 눈동자를 바라보고 있으면 바람이 불어오는 쪽의 가난한 저녁을 알 것만 같다.